1st ALBUM "FLORIST"
발매일 : 2003/04/26
제작 :
배급 :

슬픈영화
놀러와
Loveholic
LOVEHOLIC(S) [ 1st ALBUM "FLORIST" ]



러브홀릭의 1st album‘florist’

사랑에 중독된 그들만의 언어로 만들어낸
POP과 MODERN ROCK의 자연스런 조합

앨범 제목에서 느껴지듯이 이번 러브홀릭의 데뷔앨범은 새로 피어나는 꽃같이 신선한 느낌과 밴드명에서도 느낄수있듯이 쉽게 회자되는 ‘사랑’이란 객체에 대해 여러시각으로 또한 그들만의 시각으로 바라보며 일련의 음열들로 이뤄낸 여러 값진 트랙들로 구성되어있다. 또한 러브홀릭은 한국적인 음계의 조합을 바탕으로 기존 밴드음악을 시도하던 여타 다른 프로젝트들과 달리 더 POP적인 어프로취와 강렬한 모던 락의 형태를 잘 조합시켜 한층 업그레이드 되어져 대중성과 음악성의 절묘한 조화를 보여주고있고 레코딩과 믹싱에 있어서도 아날로그적인 풍부하면서도 감각적인 사운드를 만들어냈다.


@ 러브홀릭?

-강현민 : electric & nylon guitars, programming, banjo, mandolin, vocal, chorus
-이재학 : bass, programming, vocal, chorus
-Jisun : vocal, percussions, chorus


러브홀릭은 오랫동안 음악적으로 호흡을 맞춰오던 두 프로듀서 강현민, 이재학이 그룹을 결성하게 되면서 이루어지게 된다. 1993년 친근한 모습으로 이웃의 형들처럼 나타난 그룹 “일기예보”…‘좋아 좋아’, ‘인형의 꿈’, ‘Beautiful girl’ 등으로 들려준 그들의 음악은 항상 맑을 것 같은 기분 좋은 날씨를 전해주었다. 그렇게 하나의 모습으로 다섯장의 앨범을 통해 언제나 따스한 음악을 들려주었고 그룹의 리더이며 박 혜경의 ‘고백’, ‘주문을 걸어’ 더더의 ‘It’s you’ 등의 히트곡 메이커로도 알려진 싱어 송라이터 “강현민(이후 솔로로도 활동, 그만의 성숙된 음악을 선보였다)과 코끼리, 리버풀이란 밴드에서 브리티쉬 락의 새로운 한국적인 접근을 보여주고 또한 박혜경의 ‘rain’ ‘빨간운동화’ 박기영의 ‘정원’등 왕성한 음악활동을 해온 이재학은 그들만의 음악적인 어법을 통해 새로운 프로젝트를 실현하기 위한 첫 발걸음으로 그들의 음악을 불러줄 보컬을 국내 최대 규모 인터넷 포탈 싸이트 ‘다음’에서 신인가수 공모를 통해 찾게 된다. 600:1이란 경쟁률을 뚫고 러브홀릭의 보컬이 된 jisun은 언더그라운드씬에서 여러 모던 락팀을 결성하여 활동해오다 우연한 기회에 공모 이벤트에 응모를 하게 되어 러브홀릭의 홍일점이 된 재원(才媛)이다.

@ 러브홀릭의 ‘florist’
오랜 음악 활동을 해오던 그들이 초심의 마음으로 돌아가 만든 밴드명은 대중가요에 절반이상의 주제인 ‘사랑’이며 앨범 타이틀은 ‘꽃’이다. 원론으로 대한 역행으로 보일수도 있는 그들의 첫음악작업은 매력적인 익숙함과 신선한 새로움의 자극을 모두 겸하고 싶다는 얘기일수도 있다. 러브홀릭은 전 앨범의 모든 트랙은 맴버들이 직접 작사,곡,편곡을 해냈으며, 거의 모든 트랙을 맴버들이 직접 연주를 했다. 고전적인 밴드 라인업위에 아날로그 건반과 샘플러들을 얹어 새로운 형식의 모던팝이라는 공법을 이뤄냈다. 타이틀 곡인 2번트랙 ‘LOVEHOLIC’은 밴드명과 동명인 타이틀 곡으로써 사랑이란 몹쓸병이라고 은유하며 노래한다. 모던락적인 어프로치로 완성한 본곡은 맴버들의 화려한 코러스와 파워풀 한 jisun의 보컬이 아날로그과 디지털을 오가며 레코딩한 탄탄한 사운드와 적절하게 배합이 되어 러브홀릭만의 매력을 충분히 보여준다. 또한 러브홀릭만의 크로스 오버를 보여주는 미드 템포 트랙 ‘easy come easy go’,’수퍼스타’, 발라드 넘버 ‘슬픈영화’ ‘rainy day’등도 귀기울여 들어볼만 하다.